LPG용기·차단밸브 피해 사례 수집 후 공식대응키로
LPG용기·차단밸브 피해 사례 수집 후 공식대응키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판매協, 공제 및 공동구판매사업 확대방안 강구
김임용 LPG판매협회 회장이 가스안전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회의실에서 제2차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김임용 LPG판매협회 회장이 가스안전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회의실에서 제2차 이사회를 주재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차단기능 밸브와 윈테크의 핀홀 발생 LPG용기에 대해 그동안 발생했던 피해 숫자와 금액 등을 수집해 정부는 물론 한국가스안전공사를 대상으로 한 소송 등 공식 대응 여부를 결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국LP가스판매협회중앙회(회장 김임용)는 12일 가스안전공사 서울지역본부 2층 회의실에서 2차 이사회를 갖고 △차단기능 및 핀홀발생 용기 관련 가스안전공사 집회 후속대책 △공동구매 및 가스배상 등 공제사업 △기타 강원협회 회원자격 확인 소송 등 협의 및 보고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우선 차단기능 밸브 문제에 대해서는 피해용기 숫자, 가스누출양 및 피해액, 거래단절 등 각 지역별 피해상황을 파악해 이를 토대로 민형사상 또는 제조물책임법에 따른 피해 보상을 제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대구와 부산지역의 경우 밸브제조사인 영도산업과 LPG판매업계간 이견도 없지 않았지만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일부 피해보상이 이뤄진 사례가 소개됐다.

정부와 가스안전공사에 대해서는 차단기능형 LPG용기밸브와 관련된 업무집행정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는지 여부도 확인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윈테크의 핀홀 발생 LPG용기도 정부와 가스안전공사에서 현실적 금액을 선보상한 후 회수를 요구했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음에 따라 이에 대한 손해배상 여부도 피해 상황을 체크한 후 대응 방안을 강구키로 했다.

특히 2030년까지 LPG사용가구에 대한 금속배관 교체사업이 진행되고 가스기자재 단가 안정을 위해 공동구매사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독려해 나가기로 했다.

이는 각 지방조합의 재정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공동사업 실적도 높일 수 있으며 가스용품이나 기자재 가격 인상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이와 함께 LPG안전관리 대행제도가 시행되고 있는 만큼 LPG판매업계가 이를 위탁받아 수행하고  효율적으로 운영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해 앞으로  더 확대 위탁 업무수행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각 지방조합의 회비 조정 여부에 대해서는 면밀한 검토 후 차기 이사회에서 논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