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스티헤르츠, 전국 재생E 발전소 연결 기술 개발
식스티헤르츠, 전국 재생E 발전소 연결 기술 개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32GW 규모, 연평균 발전량 예측 오차 2.6% 달성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에너지 IT 소셜벤처기업인 식스티헤르츠(대표 김종규)가 전국 13만개 태양광·풍력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하나의 가상발전소로 구성하는 ‘대한민국 가상발전소’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최근 재생에너지 발전소 건설이 활발해지면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등 최신 IT 기술을 통해 분산 자원을 관리하는 가상발전소가 주목받고 있다. 올 3월 글로벌 에너지 업체 쉘(Shell)은 유럽 가상 발전소 운영사인 넥스트크라프트베르케(Next-Kraftwerke)를 인수하기도 했다.

식스티헤르츠가 개발한 대한민국 가상발전소는 현재 전국에서 가동되고 있는 재생에너지 발전소 8만개와 준공 예정 5만개까지 총 13만개 발전소(총 32GW 규모)를 가상 발전소(Virtual Power Plant)로 만든 것이다. 하루 전에 시간대별 발전량을 예측하고 발전소 집합을 최적화해 예측 오차를 줄여준다.

식스티헤르츠는 이달 초 총 13만개 발전소 가운데 전력거래소 회원으로 등록된 4700여 개 발전소를 대상으로 발전량 예측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 발전소의 총 발전 용량은 6.5GW(태양광 4.8GW, 풍력 1.7GW)다. 그 결과 조합에 따라 예측 오차를 연평균 2.6%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이는 가상 발전소의 규모, 성능을 고려할 때 의미 있는 수치다.

김종규 식스티헤르츠 대표는 “송·배전망 정보, ESS 사양 등 더 많은 데이터가 공개되면 발전량 예측이 더 정교해질 것”이라며 “앞으로 전기차, 연료전지, 건물, 가전제품 등 여러 대상이 가상발전소로 연결될 전망이며 기업을 비롯해 정부, 연구 기관, NGO, 협동조합 등 여러 에너지 산업의 이해 관계자들과 협업하면서 고객과 경쟁하지 않고 IT 기술 파트너로서 고객 비즈니스의 성공을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식스티헤르츠는 대한민국 가상 발전소 개발과 함께 재생 에너지 발전량에 영향을 미치는 기상 정보와 현재 가동되고 있는 8만여개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지도 위에 나타낸 ‘햇빛바람 지도’를 무료로 공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