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태안군민 의료복지 개선 ‘앞장’
서부발전, 태안군민 의료복지 개선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응급의학과 전문의 채용 15억원 지원
김종균 서부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우3번째)이 태안군보건의료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지원사업 기금 전달식에 참석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종균 서부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우3번째)이 태안군보건의료원 응급의학과 전문의 지원사업 기금 전달식에 참석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3일 태안군보건의료원(원장 허종일)에 2021년도 응급의료 전문인력 운영기금을 전달했다.

태안군은 응급의료 취약지역으로 분류될 만큼 보건의료 시설이 열악하다. 인구 1,000명당 전문의 수가 충남도가 1.12명인데 반해 태안군은 0.6명으로 타 지역에 비해 부족한 실정이다.

또한 군의 유일한 응급의료 기관인 태안군보건의료원 응급실은 공중보건의 중심으로 구성돼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운영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서부발전은 태안군민 의료복지 향상을 위해 지난 2019년 12월 태안군과 ‘태안군보건의료원 전문인력 확충 지원사업’ 업무협약을 체결, 2020년 1월부터 응급의학과 전문의 채용과 운영을 위해 2년간 총 15억원을 지원하고 있다.

그 결과 태안군보건의료원에서 타 병원으로의 닥터헬기 이송 환자는 지난 2019년 17명에서 2020년 7명으로 감소했다. 응급실 의료진이 확충되면서 의료서비스에 대한 군민들의 만족도도 크게 올랐다. 응급전문의 지원사업이 지역 의료 환경을 개선하고 서비스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하고 있는 셈이다.

김종균 서부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에 부족한 응급의료인원을 확충하고 공공의료 역량을 강화하겠다”라며 “나아가 지역균형발전 기반을 조성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 2019년 4월 서울대병원과 손잡고 서산·태안지역 거점병원인 서산의료원에 호흡기내과, 신경과 등 4개 진료과 전문의를 파견하는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