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美 에너지 스타상 ‘최고상’ 수상
삼성전자, 美 에너지 스타상 ‘최고상’ 수상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기업 최초 ‘기업공로 대상’과 8회째 ‘지속 가능 최우수상’
삼성전자가 수상한 2021 에너지 스타상 ‘지속가능 최우수상’ 상패.
삼성전자가 수상한 2021 에너지 스타상 ‘지속가능 최우수상’ 상패.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삼성전자는 미국 환경청(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 EPA)이 주관하는 ‘2021 에너지 스타상(ENERGY STAR Award)’에서 외국기업 최초로 ‘기업공로 대상’과 정기 어워드 최고 등급인 ‘지속 가능 최우수상’을 8회째 수상했다. 

‘에너지 스타상’은 미국 정부가 환경·에너지분야의 약 2만개 기업과 단체를 대상으로 에너지 스타 인증 활용, 대외홍보, 마케팅 우수활동을 평가해 수여하는 상이다.

특히 ‘기업공로 대상’은 기업의 에너지 정책과 운영 등의 ‘에너지 관리’와 ‘에너지 고효율 제품’ 분야를 모두 평가해 시상하는 최고권위의 상으로 1993년 ‘에너지 스타상’ 제정 이후 외국기업이 수상한 것은 삼성전자가 처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미국 사업장에서 전력 100%를 신재생에너지 사용으로 전환했으며 사무실 건물의 에너지 스타 인증 취득과 임직원 주차장에 전기차 충전소 설치 등 에너지 저감을 위해 노력 중이다.

또한 지난해 미국에서 에너지 스타 인증을 취득한 303개 에너지 고효율 모델을 출시했으며 그중 39개 모델은 에너지 절감효과가 가장 뛰어난 제품에 부여되는 에너지 스타 ‘최고 효율(Most Efficient)’ 등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탄소 저감, 자원 순환, 생태 복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환경을 보호하고 인권과 다양성 존중, 미래세대 교육, 기술 혁신을 통한 포용적인 사회를 만들기 위해 지속 가능 경영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