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등 부산 9개 공공기관, BEF 사업 확대 시행
남부발전 등 부산 9개 공공기관, BEF 사업 확대 시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참여기관 확대로 경제 활력·일자리 창출 모색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참여 기관 관계자들이 위탁업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기금(BEF) 참여 기관 관계자들이 위탁업무 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부산지역 사회적경제 기업의 성장과 발전을 위해 조성된 ‘부산 사회적경제지원 기금(BEF : Busan Embracement Fund for Social Economic Development)’ 사업이 4년차를 맞아 확대 운영된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 등 9개 공공기관은 14일 부산국제금융센터 캠코마루에서 ’BEF 제4기 업무 위탁협약‘과 함께 기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남부발전 등 부산 8개 공공기관은 지난 3년간 28억3,000만원의 기금을 조성하고 금융지원 사업으로 64개 사회적경제기업에 17억8,000억원을 지원해 124개 신규 일자리 창출과 29억원의 매출 증대에 기여했다.
 
올해는 기존 공공기관외 한국해양진흥공사가 추가로 참여해 전년보다 1억3,000만원이 증가한 11억7,000만원의 기금을 신규 조성,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부산 경제의 회복에 마중물이 될 전망이다.

특히 올해 사업에는 금융지원 부문을 강화, 사업규모를 7억4,000만원으로 확대해 사회적경제기업의 성장단계별 맞춤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지속하며 코로나 극복 긴급 대출부문을 신설해 21개 기업에 최대 1,000만원까지 무이자 대출을 지원한다.

추가로 지난 3년간 무이자대출을 받은 사회적경제기업에는 코로나19 장기화를 감안해 올해 분할상환 예정이던 대출원금을 만기로 유예할 선택권을 부여하며 이밖에 한국형 뉴딜과 연계한 스마트팜(Smart-farm) 사업에도 1억5,0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정식 남부발전 사장은 “남부발전은 BEF를 통해 부산지역의 여러 공공기관과 협업해 금융지원사업 및 경영컨설팅, 마을기업, 협동조합 육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으로 부산지역 기업의 성장과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 사회적경제 공동기금(BEF) 관련 참여 등 구체적인 내용은 사회적기업연구원 홈페이지(www.ris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