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서 전기차 초급속 충전 가능
고속도로서 전기차 초급속 충전 가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도로公, 15일부터 12개소서 초급속 충전기 운영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와 한국도로공사(사장 김진숙)는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각 6기씩 전기차 초급속 충전기 72기 설치를 완료해 오는 15일부터 운영을 시작한다.

한국도로공사와 현대자동차 간 협약을 통해 구축된 초급속 충전기는 현대차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최적화해 설계됐으며 아이오닉5 등 E-GMP 기반의 차종은 18분 내에 80% 충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전기차도 DC콤보 타입1을 사용하면 같은 설비를 이용해 충전이 가능하다. 다만 차량별로 수용 가능한 전력량에 따라 충전 속도는 상이할 수 있다. 

또한 비・눈 등 악천후에도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도록 6기를 한 곳에 모은 캐노피 건축물로 설계돼 앞으로 고속도로에서 전기차를 충전하는 이용자들의 편의성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고속도로에 전기차 충전기를 대폭 확대할 예정으로 민간・공공기관과 협력해 충전기를 400기 이상 추가해 올해 말까지 누적 800기 이상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중 초급속 충전기가 100기 이상 포함될 예정으로 고속도로 전기차 충전기의 양적 측면 뿐만 아니라 질적 측면도 향상돼 이용자들의 편의가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황성규 국토교통부 제2차관은 14일 화성휴게소에서 열린 초급속 충전기 개소식에 참석해 “기존 내연차에서 친환경차로의 전환은 탄소중립의 핵심”이라며 “친환경차의 원활한 보급을 위해서는 충전 인프라 조성이 필수적으로 이번 현대차와의 협업 모델을 바탕으로 국민 불편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국 고속도로에 전기차 충전기를 속도감 있게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