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日 원자력규제위에 원전오염수 철저한 심사 촉구
원안위, 日 원자력규제위에 원전오염수 철저한 심사 촉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객관적·독립적 심사 촉구 서한 발송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방침 결정과 관련해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이하 규제위)에 객관적·독립적 심사를 촉구하는 서한을 14일 발송했다.

원안위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방침 결정에 대한 한국 국민의 우려를 전달하고 일본 규제위가 도쿄전력의 처분계획에 대한 심사를 진행함에 있어 국제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객관적이고 독립적으로 심사할 것과 규제기관으로서 처분 이행과정을 철저히 모니터링하고 그 결과를 신속‧투명하게 공유해 줄 것을 요구했다.

또한 원안위는 일본 규제위에 도쿄전력 오염수 처분계획에 대한 심사절차 및 규제기관 차원에서의 모니터링 방안에 대한 질의서를 오는 19일 추가로 발송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그동안 연 1회 보고서로 공개되던 해수방사능 분석결과를 일반인이 쉽게 확인하고 이해할 수 있도록 지점별 분석완료 즉시 원안위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하는 등의 정보공개 강화를 이달 중순부터 실시할 예정이다.

해수 방사능 분석기관인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전문인력과 장비를 올해까지 보강해 약 2년 후에 계획된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출에 즉각적으로 대응, 감시주기 및 지점을 확대할 수 있도록 사전에 꼼꼼히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원안위는 관계부처 TF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와 관련돼 IAEA의 중추적인 역할을 강조해 왔으며 IAEA 차원의 조사‧검증에 우리측 전문가 참여를 추진하는 등 국제사회와 함께 오염수 처리 전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엄재식 위원장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과 관련해 국민안전을 최우선으로 우리 주변 해양 환경에 대한 촘촘한 감시와 함께 모든 역량을 발휘해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안위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방사능으로부터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우리 주변해양 해수방사능 감시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왔으며 특히 일본 오염수 해양방출에 대한 우려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0년 삼중수소 분석지점을 22개소에서 32개로 확대하고 일본 해수유입 주요경로 6개 지점의 조사주기는 연 1회에서 4회로 확대했다.

연안과 항만 감시를 담당하는 해수부도 2020년에 항만 분석지점 7개소를 추가해 조사지점을 총 39개소로 확대해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