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日 대사에 원전오염수 방류 우려 전달
문 대통령, 日 대사에 원전오염수 방류 우려 전달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검토 지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 대사에게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한 한국 정부와 국민들의 우려를 전달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 말씀을 안 드릴 수 없다”라며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지리적으로 가장 가깝고 바다를 공유한 한국의 우려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아이보시 코이치 대사에게 “한국 정부와 국민의 이러한 우려를 잘 알 것”이라며 “본국에 잘 전달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후 환담 발언으로서는 극히 이례적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일본의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과 관련해 잠정 조치를 포함, 제소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