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 발족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4대 챌린지’, ‘CO₂재활용 프로젝트’ 추진 박차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 자동차회관에서 수송용 탄소중립연료(e-fuel) 연구회 발족식을 개최했다.

e-fuel(electro fuel)이란 전기분해로 얻어진 수소에 이산화탄소, 질소 등을 합성해 생산 된 연료를 말한다.

이번에 발족한 수송용 탄소중립연료 연구회는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현대자동차, SK에너지, 현대오일뱅크, GS칼텍스, S-OIL, 배충식 KAIST 교수, 민경덕 서울대 교수, 산업연구원, 에너지경제연구원, 에너지기술연구원, 화학연구원, 고등기술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자동차연구원, 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항공우주연구원 등 연료·수송분야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모여 수송·산업 분야에서 새로운 탄소중립 실현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e-fuel에 대해 검토·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e-fuel을 활용하면 기존 내연기관을 사용하면서도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어 독일, 일본 등에서는 관련 제도 정비 및 R&D가 추진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e-fuel 적용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돼 왔다.

연구회 발족식에서는 업계 관계자, 산학연 전문가들이 참석해 △e-fuel 글로벌 동향 및  e-fuel 관련 기술개발 현황 △자동차 적용을  위한 과제 등에 대한 발표 및 토론 시간을 가졌다.

향후 월 1회 정례적인 연구회 활동을 통해 e-fuel 적용 필요성을 검토하고 중장기 기술로드맵(연료의 경제성 확보, 수송기관 적용 기술 등)을 도출할 계획이다.

또한 연구회 결과물 등을 활용해 ‘제4차 친환경자동차 기본계획’에서 제시한  ‘탄소중립 4대 챌린지(Challenge)’-‘CO2재활용 프로젝트’ 추진에도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수송분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전기·수소차 보급을 지속 확대할 것이며 특히 다양한 기술개발·실증을 지원해 나갈 것”이라며 “많은 기술적 장벽이 있겠지만 내연기관도 청정연료를 사용하면 탄소중립 달성이 가능할 수도 있는 만큼 현존기술의 한계를 뛰어넘는 기술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