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中 수소연료전지 사업 본격화
현대차·기아, 中 수소연료전지 사업 본격화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스템 생산 판매 법인 HTWO 광저우 건설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 총괄 이광국 사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전용 브랜드 HTWO를 소개하는 모습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 총괄 이광국 사장이 현대자동차그룹 수소 연료전지시스템 전용 브랜드 HTWO를 소개하는 모습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중국에서의 수소사업을 본격화하고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 도모에 나선다.

현대차와 기아는 15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진행된 중국 전략 발표회 라이징 어게인 포 차이나(Rising again For China)를 성료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현대차와 기아가 중국 시장에서 재도약을 하기 위한 4대 전략 △현지화 R&D 강화 △전동화 상품 라인업 확대 △수소연료전지 기술 사업 본격화 및 수소 산업 생태계 확장 △브랜드 이미지 쇄신 등을 발표하는 자리로 구성됐다.

발표자로 나선 현대차·기아 중국 사업총괄 이광국 사장은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이자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은 새로운 기회와 도전으로 가득한 곳이다”라며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을 통해 다가오는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점하고 재도약을 이뤄낼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와 기아는 글로벌 최대 자동차 시장이나 동시에 세계 최대의 친환경차 시장이기도 한 중국 시장에서 전동화 상품 라인업 확장을 통해 친환경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국내 시장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모델 아이오닉 5와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또한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오는 2030년까지 현대차와 기아 통틀어 총 21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해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올해 초 중국의 2030년을 정점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고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중점적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에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바탕으로 중국의 친환경 정책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현대차그룹 최초의 해외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생산 판매 법인인 HTWO 광저우를 건설 중이다.

HTWO 광저우는 약 20만7,000m² 규모로 2022년 하반기에 완공될 예정이며 현대차그룹은 HWTO를 통해 중국의 수소 사회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세계 최다 판매 수소전기차 모델 넥쏘를 중국에 출시해 현대차그룹의 수소 모빌리티 기술력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한편 현지 수소 기술 표준 제정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중국 시장의 수소 생태계 구축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