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 5사, 탄소중립 대응 공동 모색
발전 5사, 탄소중립 대응 공동 모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시대 발전사 생존방안 강연
탄소 중립 관련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탄소 중립 관련 강연이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은 15일 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에서 5개 발전공기업(한국남동발전, 한국중부발전, 한국서부발전, 한국남부발전, 한국동서발전)을 대상으로 ‘탄소중립시대 발전사 생존방안’을 주제로 온·오프라인 강연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번 강연은 정부의 장기 탄소 발전전략인 2050 탄소중립시대를 맞아 발전 5사의 탄소중립 실현 방안을 고민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강연에서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박사는 ‘2050 탄소중립,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 정책과 우리나라의 탄소중립 추진계획 및 실현을 위한 R&D 전략에 대한 내용을 강연했다.

이어 김동섭 인하대학교 교수는 재생에너지의 변동성 및 탄소중립 정책 대응을 위한 ‘최신 가스터빈 기술동향’이라는 주제로 한국형 표준 복합발전 개발의 중요성과 역할 그리고 시장기술 개발동향을 발표했다. 

이날 강연에서 참석자들은 에너지 전환시대의 발전사 미래 발전방향에 토론하고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정광성 남동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우리나라의 경제질서가 ‘성장’ 중심에서 ‘환경’과 ‘기후변화 대응’ 중심으로 재편되는 중요한 시기에 발전사가 공공기관으로서 책임을 다하고 탄소중립 실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