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개최
정부, 日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외 동향 공유 및 국제조사단 참여 논의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정부는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차관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13일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을 결정함에 따라 관계부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실효성 있는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회의에서는 일본 정부의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따른 미국·중국·러시아·일본 등 국내·외 동향 공유와 수산물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 강화, 국내 해역 방사능 감시체계, 해양확산 모델 고도화 현황 등을 점검했다.

또한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IAEA 국제조사단 참여를 논의했다.

구윤철 국무조정실장은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출 결정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취할 수 있는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하겠다”라며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정부 입장과 대응현황을 국회, 시민단체, 어업단체는 물론 국민과 충분히 소통해 줄 것”을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