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프랩, 세계 최고 권위 ‘iF 디자인 어워드 2021’ 수상
그레이프랩, 세계 최고 권위 ‘iF 디자인 어워드 2021’ 수상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민양 대표 “지지속가 제품 개발과 ESG경영 실천” 다짐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그레이프랩’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다.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그레이프랩’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본상을 수상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K이노베이션이 지원하는 친환경 사회적기업 ‘그레이프랩’이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인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에서 친환경 거치대 ‘지플로우(g.flow) & mini stand’ 제품으로 디자인 부문 본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는 지난 1953년부터 커뮤니케이션, 콘셉트, 제품, 건축, 서비스디자인, UX, UI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각 분야에서 최고의 디자인 작품을 선정하는 세계에서 가장 잘 알려진 디자인 공모전이다.

독일의 레드닷, 미국의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며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52개국 1만여점의 작품이 출품되었고 20개국 98명의 전문가가 심사를 진행했다.

이번 수상 제품 ‘지플로우(g.flow)’는 종이 한 장 무게(45g)로  휴대가 가능한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노트북 거치대이다.

100% 친환경 재생지 한 장으로 어떠한 화학적 접착이나 코팅 없이 만들어졌으며 그레이프랩만의 독자적인 접지 기법으로 탄생된 제품이다.

전 세계 하나밖에 없는 디자인으로 국내뿐 아니라 미국, 유럽, 중국, 일본에서 디자인 특허가 등록돼 있다.

그레이프랩은 실용적인 디자인에 환경까지 고려하는 것은 물론 발달장애인 디자이너를 고용해 취약계층 일자리를 창출해 사회적가치를 실현하고 있다.

이러한 점을 높게 인정받아 우수한 평가를 받으며 제품 디자인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김민양 그레이프랩 대표는 “환경, 사회적가치를 추구하는 제품들이 디자인이나 제품 퀄리티 면에서 다소 떨어질 수 있다는 고정관념을 깨고 공신력 있는 세계 디자인 어워드에서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재생소재 아카이빙과 적정기술 개발을 통해 지속가능한 제품 개발과 ESG경영 실천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