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공공기관 안전활동 평가 2년 연속 A등급
동서발전, 공공기관 안전활동 평가 2년 연속 A등급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 최우선 문화·산업재해 예방 노력
힌국동서발전 본사 전경.
힌국동서발전 본사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고용노동부가 주관한 ‘2020년 공공기간 안전활동 수준평가’에서 2년 연속 A등급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공공기관 안전활동 수준평가는 공공기관의 자율적인 안전보건경영체제 확립과 안전보건 수준 향상을 위해 지난 2019년 도입됐다.

올해는 총 180개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안전보건경영체제·관리·활동·성과 등 4개 분야, 29개 항목의 평가를 진행했다.

동서발전은 이번 평가에서 안전 최우선 문화 확산과 산업재해 예방 노력 등을 인정받아 전체 평가 대상기관과 공기업Ⅱ(기간산업형) 그룹에서 모두 A등급을 받았다.

동서발전은 매년 최고경영자 안전보건방침 교육 등을 시행하고 협력사와 ‘다함께! 안전문화제’를 개최해 안전보건의식을 제고하고 있다.

또한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운영과 더불어 경영진 현장 안전경영활동, 안전기동반 특별 안전점검을 통해 작업환경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중대재해처벌법 등 강화된 안전경영 환경에 대비해 건설공사 단계별 안전관리 방안을 수립하고 협력사와 전직원에게 빅데이터 활용 안전지도, 가상현실(VR) 안전교육을 제공하는 등 산업재해 예방에 노력하고 있다.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8년부터 최저 수준의 공공기관 발주공사 재해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전 사업소 공생협력프로그램 A등급 △국가핵심기반 재난관리평가 최고등급 △재난관리(코로나19 대응) 우수기관 표창 등 재난안전 분야의 우수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동서발전은 올해 안전경영 책임계획에 따라 △튼튼한 안전역량(Strong) △똑똑한 안전관리(Smart) △안전한 작업환경(Safe)의 ‘3S’ 전략을 추진할 방침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앞으로도 안전 최우선 경영을 실현하며 모두가 안전하고 건강한 작업장이 되도록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