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모신소재, 1분기 영업이익 전년동기比 280% 증가
코스모신소재, 1분기 영업이익 전년동기比 280% 증가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CM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등 성장 기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코스모신소재(주)(대표 홍동환)가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280% 증가하며 흑자가 확대됐다.

코스모신소재는 19일 금융감독원 실적 공시를 통해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액이 792억원, 영업이익 5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코스모신소재의 이번 1분기 흑자가 눈길을 끄는 것은 지난 4분기 743억원의 매출과 54억원의 영업이익이 급성장한데 이어 지속적으로 확대 추세를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코스모신소재는 지난해 1분기에는 매출 432억원, 영업이익 15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코스모신소재의 1분기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83%, 영업이익은 280% 각각  증가했다.

코스모신소재는 최근 NCM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신규증설라인 양산 준비가 완료됐으며 MLCC용 이형필름은 라인 증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어 하반기 성장 기대를 높아지고 있다.

코스모신소재의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에 이어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확대됐으며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확대 추세라 올해는 한 단계 도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주요 제품인 NCM 이차전지 양극활물질, MLCC용 이형필름 수요가 꾸준히 확대되고 있어 이같은 추세가 올해 내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며 현재 주문도 늘어나고 있어 괄목할 만한 성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관련업계와 시장에서도 전기차주의 전망이 밝은 상태다.

최근 코스모신소재의 매출과 영업이익 확대 등이 이어지고 있, 상승세가 향후 수년간 확대될 것으로 보는 시각이 적지 않다.

현재 코스모신소재의 NCM 이차전지 양극활물질이 지난해 4분기부터 풀가동되고 있고 신규증설라인도 양산 준비를 마쳐 매출 상승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것이라는 분석 때문이다.

그밖에 다른 주요 품목인 MLCC용 이형필름 역시 현재 풀가동 중인 가운데 증가하는 수요를 감당할 수 없어 추가 증설을 진행 중이기 때문에 이에 따른 매출 상승과 더불어 영업이익 증가가 예상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