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 수소연료전지 촉매 성능평가 원천기술 확보
GIST, 수소연료전지 촉매 성능평가 원천기술 확보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활성점 밀도·전환빈도 측정 기술 고안
배근수 박사과정생, 최창혁 교수, 김해솔 박사과정생(좌부터).
배근수 박사과정생, 최창혁 교수, 김해솔 박사과정생(좌부터).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광주과학기술원(GIST)가 수소연료전지 촉매 성능평가 위한 원천기술 확보에 성공했다.

최창혁 GIST 신소재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수소연료전지용 비귀금속계 촉매의 성능평가를 위한 원천기술을 확보함으로써 수소연료전지의 상용화에 한걸음 더 다가서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수소를 공기 중 산소와 반응시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연료전지에는 이들의 반응을 돕는 촉매가 필요하다. 기존 수소연료전지는 주로 귀금속인 백금을 촉매로 사용했으나 백금의 희소성과 높은 가격이 상용화에 큰 걸림돌이었다. 이에 최근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저렴한 촉매에 관한 연구가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그 중 철, 질소, 탄소로 구성된 단원자 철 기반의 촉매가 효율적인 산소환원반응 촉매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단원자 촉매의 성능진단기술의 부재로 촉매 성능의 주요 결정인자인 활성점 밀도, 전환빈도 파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연구팀은 철 기반 단원자 촉매에 사이안화 이온(CN¯)이 비가역적으로 흡착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촉마 성능 결정인자인 활성점 밀도 및 전환빈도를 측정하는 기술을 고안했다.

특수하게 고안된 반응기를 이용해 철 기반의 단원자 촉매에 사이안화 이온의 양을 자외 가시선(UV-VIS) 분광법으로 정량화함과 동시에 사이안화 이온을 비가역적으로 흡착한 촉매의 산소환원 반응성 감소량을 측정해 촉매의 활성점 밀도와 전환빈도를 성공적으로 도출할 수 있었다.

또한 다른 전이금속, 귀금속 기반의 단원자 촉매와 상용으로 널리 이용되는 백금 촉매의 성능 결정인자를 도출함으로써 개발한 진단기술의 범용성을 입증했다.

최창혁 GIST 교수는 “이번 연구성과는 최근 상용화에 근접한 철 기반 단원자 촉매의 성능평가 원천기술을 확보했다는데 가장 큰 의의가 있다”라며 “추후 해당 기술을 활용해 고활성을 가지는 산소환원 촉매 개발을 통해 미래 수소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미래소재디스커버리사업, 개인기초연구사업(신진),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연구성과는 4월13일 미국 화학회(ACS)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오픈어세스 미국화학회지(JACS Au)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