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보건公, 화재·폭발사고 사례 보고서 4권 발간···원인분석
안전보건公, 화재·폭발사고 사례 보고서 4권 발간···원인분석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학물질 물리적 위험성 평가 결과 총 55건 공개
화학물질의 물리적위험성 평가 보고서.
화학물질의 물리적위험성 평가 보고서.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원장 김은아)은 지난해 산업현장에서 발생한 대표적인 화재·폭발 사고를 바탕으로 원인을 분석한 ‘화학물질의 물리적위험성 평가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간된 4권의 보고서는 지난해 산업안전보건연구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것으로 울산 및 경기도 등에서 발생한 폐수, 농약 및 페인트 원료물질 등으로 인한 사업장의 화재·폭발 사고를 분석했다.

폐수, 농약 및 페인트 원료 등 사고원인물질의 연소특성 및 분진폭발 가능성 평가, 인화점·발화점 분석, 동종 사고 현황 및 예방대책, 제도적 개선점 등을 담았다.

GHS분류기준에 따른 인화성고체의 연소특성평가는 물론 농약 원료물질의 열적 위험성 평가, 증발농축에 의한 폐수처리 공정물질의 물리적위험성 평가, 페인트용 안료 및 폐기물의 물리적위험성 평가 등을 포함해 총 55건의 화학물질의 물리적 위험성 평가 보고서는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 홈페이지(http://oshri.kosh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산업재해 사고조사 및 산재예방사업과 관련해 화학물질의 물리적 위험성 시험 및 평가를 수행하고 있다.

지난 2006년부터 현장조사와 문헌조사를 비롯해 시험장비를 활용한 화재·폭발 특성, 반응·안정성 등의 과학적 시험결과에 근거해 사고 원인을 규명하고 예방대책을 제시하고 있다.

김은아 산업안전보건연구원장은 “국내 산업현장에서의 화학물질 사용 및 취급량이 증가함에 따라 화재·폭발 위험성도 동반 상승하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앞으로도 연구원의 전문지식과 시험 장비 등을 활용해 산업현장의 화재 폭발사고 예방에 필요한 안전대책을 세우고 제도적 개선점 등을 마련하기 위한 과학적 근거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