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고리 2호기 원자로 자동정지 사건 조사 착수
원안위, 고리 2호기 원자로 자동정지 사건 조사 착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건조사단 파견해 조사 실시 계획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23일 오전 10시 43분경 정상 운영 중이던 고리 2호기 원자로 자동정지가 발생함에 따라 현장에 설치된 지역사무소에서 초기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전문가로 구성된 사건조사단을 파견해 상세한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번 고리 2호기 원자로 정지 원인은 고리부지 내 스위치야드(345kV) 울타리 교체공사를 실시하던 중 이동용 크레인(50톤 규모)이 자재 이송 중 송전선에 근접하면서 섬락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원안위에 따르면 현재 고리 2호기는 소외전원을 공급받고 있고 원자로는 안전한 상태로 유지되고 있으며 발전소 내 방사선 준위도 평상시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원안위는 사건의 상세원인 및 한수원의 재발방지대책 등을 철저히 확인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