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제8대 김영문 신임 사장 취임
동서발전, 제8대 김영문 신임 사장 취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산업혁명 기반 경쟁력 확보 등 의지 밝혀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 제8대 김영문 신임 사장이 26일 공식 취임했다.

김영문 신임 사장은 이날 본사 강당에서 취임식을 갖고 공식 일정을 시작했으며 임기는 오는 2024년 4월25일까지 3년이다.

김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국민 행복과 에너지산업 발전 △끊임없는 혁신 △4차 산업혁명 기반 경쟁력 확보 △활기차고 건강한 조직문화의 네 가지를 당부했다.

또한 김 사장은 “동서발전은 국민이 주인인 공기업으로서 국민 행복에 기여하는가를 기준으로 업무를 계획하고 실행, 평가해야 한다”라며 “국민의 기대에 부응해 에너지산업 발전을 통한 국가경제 회복과 사회적가치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김 사장은 “혁신의 목적은 변화가 아니라 일을 잘 하려는 데 있다”라며 “안전과 환경, 4차 산업혁명이라는 변화된 상황에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을 가장 잘하는 방법을 새롭게 모색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로봇기술, 인공지능,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등 4차산업 혁명기술의 융복합은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형태의 사회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이러한 기술을 기반으로 더욱 스마트한 발전소로 거듭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 사장은 “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적극 개진하고 서로를 격려하는 활기찬 조직문화가 지속성장 가능한 회사로 만드는 길”이라며 “끊임없이 더 나은 업무처리 방향을 고민하고 스스럼없이 소통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김영문 사장은 1992년 제34회 사법고시에 합격해 공직생활을 시작했다. 20여 년 간 부산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법무부 등 검찰 요직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7년 관세청장에 취임해 공공성 실현과 행정혁신에 대한 전문성을 쌓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