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학대 피해 아동 치유 ‘앞장’
원자력안전기술원, 학대 피해 아동 치유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리 치유 프로그램 마련·후원 시행 
정현복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부장(중)과 유인수 가치플러스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좌)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정현복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부장(중)과 유인수 가치플러스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좌)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 이하 KINS)이 대전지역 학대피해아동의 심리적 치유와 회복을 지원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KINS는 27일 대전 본원에서 지역 내 학대피해아동들이 받은 정신적·신체적 충격과 피해의 치유·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금(700만원)을 가치플러스 사회적협동조합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KINS는 지난 2월 학대피해아동쉼터에 필요 물품을 지원하면서 학대로 인한 피해아동의 신체적·정신적 상처의 치유·회복을 지원하는 방안을 함께 논의했다. 

이후 쉼터 관계자 및 심리상담가 등과 논의해 피해아동에게 실제 필요한 치유프로그램을 만들고 KINS가 이를 후원하기로 했다. 프로그램은 치유와 회복의 실효성을 위해 연간 2회 운영할 예정이며 KINS는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정현복 KINS 기획부장은 “KINS는 앞으로도 지역공동체에 기여하는 공공기관이 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학대피해아동들이 겪은 상처를 이겨내고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