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에 대규모 자동차 도장기업 입주
새만금에 대규모 자동차 도장기업 입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평강B.I.M, 투자협약 체결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협약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27일 (주)평강B.I.M과 새만금에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전착도장설비를 구축하기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을 비롯해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신현승 군산시 부시장, 김우상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이성수 (재)자동차융합기술원장, 최길호 평강B.I.M 대표 등이 참석했다.

새만금개발청과 평강B.I.M은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새만금 국가산단(1공구) 내 6만5,000m² 규모의 용지에 323억원을 투자해 전착도장과 특장차 제조 등을 위한 설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로써 특장차분야의 기술향상은 물론 수출 증대와 새만금 산단 내 미래차 집적화단지의 활성화를 견인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새만금 산업단지는 미래차분야를 전략산업으로 선정해 관련 제조기업‧연구기관의 투자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이에 따라 전기차, 특장차, 전장부품 등 자동차 관련 기업의 투자가 활발히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에 투자를 결정한 평강B.I.M은 2000년에 설립돼 구조·구난차량 개발·제작과 태양광 발전 사업 등을 이어가고 있으며 새만금 지역에 위치한 (재)자동차융합기술원, 상용차·특장차 제조 기업 간 협력을 통해 국내 자동차 산업 견인과 수출 증대를 꾀하고 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특장차 제조 전문기업인 평강B.I.M의 투자를 환영하며 앞으로 새만금에서의 원활한 사업운영을 위해 전북도·군산시 등 관련 지자체와 함께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며 “새만금 산단에 조성되는 미래차 집적화단지가 전기차·자율차산업의 중심지로 부상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