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TP, ‘태양광아이디어시제품지원센터’ 5월 본격 지원
충북TP, ‘태양광아이디어시제품지원센터’ 5월 본격 지원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양광 부품, 소재 및 완제품 통합지원체계 구축
충북테크노파크 ‘태양광아이디어시제품지원센터’가 Stringer 등 장비를 구축하고 5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충북테크노파크 ‘태양광아이디어시제품지원센터’가 Stringer 등 장비를 구축하고 5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재)충북테크노파크(원장 송재빈, 이하 충북TP)는 태양광분야 소재, 부품의 사업화 지원을 위한 ‘태양광 아이디어 시제품지원센터’ 장비도입 및 시운전을 완료하고 5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한다. 

태양광산업의 소재, 부품, 제품 등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공정개발 및 양산성 검증이 가능한 ‘태양광아이디어시제품지원센터’는 2019년부터 국비 80억원을 포함한 총사업비 110억원을 투입해 50MW급 파일럿 라인과 고효율 모듈 제조장비, 성능평가 장비 등 총 24대를 구축해 소재, 부품 적용 시제품제조부터 사업화까지 지원하기 위한 양산기술 체계를 갖췄다.  

또한 기업의 부품, 소재와 국내 셀·모듈 신제품 개발 지원을 통해 국내 제조기업들의 상호협력을 지원하고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술개발 역량과 고객 수요 대응기술을 확보하는 기반을 조성했다. 

충북TP는 기존의 셀 및 모듈의 성능평가, 신뢰성평가, KS시험인증 뿐만 아니라 다양한 부품, 소재의 아이디어 창출에서 사업화까지 전주기 지원으로 태양광 응용제품(BIPV, 차량용, 영농형, 방음벽, 곡면형 등) 제조서비스 시장 확대 및 국내 최초 DC1500V 태양광발전 실증사이트 추진을 통해 국내 태양광산업의 지역혁신거점화를 위한 기술개발·생산·인증·사업화 통합지원 할 수 있는 전주기 맞춤형 기업지원체계를 마련했다. 

세계적으로 태양전지 및 태양광 모듈 사이즈가 대형화·고효율화 추세에 따라 기업 제조·양산기술을 사전 검증하기 위해 태양전지 셀 사이즈 M12(210mm×210mm)까지 가능한 국내 최초의 Stringer(Half cut, Micro Gap, Zero Gap 등), Lay-up, Laminator, Frame 자동조립기, Simulator, Curved Laminator 등 기업의 양산수준에 부합하는 공정 자동화 설비로 구성해 공정개발과 최대 모듈 출력 600Wp 이상 제작지원이 가능하도록 차세대 고효율 태양전지 양산 기술분야에서 소재, 부품 기업과 셀·모듈기업 등과의 양산검증 기업공동활용센터로 활용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