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重, 1분기 실적 턴어라운드 흑자 전환
두산重, 1분기 실적 턴어라운드 흑자 전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3,721억원·당기순이익 2,481억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두산중공업이 실적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두산중공업은 27일 2021년 1분기 실적을 공시하며 재무연결 기준 매출 4조47억원, 영업이익 3,721억원, 당기순이익 2,48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소폭 상승했고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156억원, 6,195억원씩 크게 증가했다.

두산중공업 자체 실적(해외 자회사 포함)도 크게 개선됐다. 우선 영업이익은 지난해 동기대비 1,937억원 증가한 585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 했고 두산밥캣 PRS 평가이익 등의 영향으로 당기순이익도 전년동기대비 4,594억원 늘어난 970억원을 기록하며 11분기만에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은 일부 대형 EPC 프로젝트가 종료 단계에 진입하고 해외 건설 현장에서의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소폭 감소했다.

특히 두산중공업의 일감 확보 지표라 할 수 있는 수주는 전년동기대비 84.1% 늘어난 1조3218억원을 달성했으며 수주 잔고도 4.4% 증가해 14조4,076억원을 기록했다. 2.4년치 일감을 확보한 셈이다. 주요 실적은 사우디아라비아 얀부(Yanbu) 해수담수화플랜트 등이다.

두산중공업은 지금의 상승세를 이어 올해는 전년보다 50% 이상 증가한 약 8조6,500억원을 수주 목표로 세웠다. 이미 1분기에 1조3,218억원을 수주했고 수주가 확실시 되는 프로젝트도 약 2조5,000억원에 달한다. 그 밖에 매년 발생하는 서비스/기자재 사업 수주가 약 2조7,000억원에 이르고 수주가 가시화 되는 여러 프로젝트도 있어 올해 목표 달성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은 해상풍력, 가스터빈, 수소, 차세대 원전 등 친환경에너지 사업을 성장사업으로 적극 육성하고 있다. 2025년까지 4대 성장사업의 수주 비중을 전체대비 60% 이상으로 확대해 청정에너지 중심의 사업포트폴리오 전환을 가속화 할 계획이다. 

한편 두산중공업은 지난 해부터 지속적인 재무구조개선 노력을 해 오고 있다. 고정비 축소 노력, 자산매각, 유상증자 등을 통해 부채를 감축하는 한편 두산퓨얼셀 지분 수증 및 현물 출자를 받으며 자본을 확충했다. 올해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매각이 완료되면 추가적인 부채 감소가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