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보령해경, 해양오염사고 공동 방제대응
중부발전·보령해경, 해양오염사고 공동 방제대응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NG터미널·보령항 해양사고 예방
하태영 보령해양경찰서장, 이달재 보령발전본부장, 김광일 신보령발전본부장, 김봉진 보령 LNG터미널 대표이사(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히고 있다.
하태영 보령해양경찰서장, 이달재 보령발전본부장, 김광일 신보령발전본부장, 김봉진 보령 LNG터미널 대표이사(좌부터)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히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 신보령발전본부(본부장 김광일)와 보령발전본부(본부장 이달재), 보령해경, 보령 LNG터미널은 28일 보령항의 해양사고 예방과 대형 해양오염사고 시 공동방제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보령항 지역의 대형 해양오염사고 발생을 사전에 예방하고 사고발생 시 해경과 중부발전 및 LNG터미널 간의 신속한 대응태세를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보령항은 발전본부 2개소와 LNG 터미널 1개소의 운영을 위한 석탄과 LNG 운송용 대형화물선이 연간 200여척 이상 입출항 하고 있어 대형 해양오염사고 발생 위험이 상존하고 있다.

김광일 신보령발전본부 본부장은 “보령항 지역은 천혜의 명소로서 가꾸고 아껴서 후손들에게 물려줘야 할 책임이 우리에게 있으며 이번 협약식을 통해 기관간에 상생의 모델을 구축해 방제사고 시 공동대응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향후 협약당사자들은 6월 초 민관 해상합동훈련을 보령항 해역에서 실시함으로써 현장 방제대응 및 방제장비 운영 기술 교육 등 관련정보 공유를 활성화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