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캐나다 대사, 전기연구원 방문
주한 캐나다 대사, 전기연구원 방문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능전기 기술 저변 확대 노력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우)가 유동욱 KERI 원장 직무대행으로부터 제조혁신 AI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우)가 유동욱 KERI 원장 직무대행으로부터 제조혁신 AI 사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마이클 대나허(Michael Danagher) 주한 캐나다 대사는 29일 한국전기연구원(원장 직무대행 유동욱, 이하 KERI)을 방문해 ‘한·캐 제조혁신 인공지능(AI) 사업’에 대한 성과 보고를 받았다.

현재 KERI와 창원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을 특화 분야로 창원 강소특구 사업을 활발하게 펼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AI 분야 세계적 강국인 캐나다를 ‘지능전기’ 시대의 문을 열어줄 핵심 파트너로 삼아 업무를 함께 수행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7월 개소한 ‘KERI-워털루대 창원인공지능연구센터’를 발판삼아 AI 기술의 산업현장 적용을 통한 제조공정 병목구간 해소, 생산성·효율성 향상 및 불량률 감소 등의 효과를 보고 있다. 지난해 1차년도 사업을 통해 창원산단의 3개 기업(태림산업, 신승정밀, 카스윈)에 지능형 공장을 구축했으며 올해는 2개 기업(신스윈, 부경)을 대상으로 AI 알고리즘 적용을 통한 공정 효율화를 추진하고 있다.

김종문 KERI 인공지능연구센터장은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와의 성과 보고 자리에서 “AI 기술의 제조현장 도입은 전 세계적으로도 드문 사례라 사업 초기에는 많은 시행착오를 겪었지만 이러한 경험들이 든든한 자산이 돼 많은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 대사도 KERI와 창원시의 성과에 호평을 보내며 AI와 제조업의 성공적 만남이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적인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해달라며 격려를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