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탄소감축 골든타임 놓치지 않아야
[기자수첩] 탄소감축 골든타임 놓치지 않아야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희선 기자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탄소감축은 전지구적 과제가 되면서 세계각국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방안 모색에 열을 올리고 있다. 

지금까지 화석연료에 의존했던 전세계의 에너지생태계 틀을 완전히 변형해야만 가능한 것이 유기적인 관계를 형성하고 있어 장기적인 플랜이 필요하다.

2050년 탄소중립을 선언하고 국내에서도 에너지전환 정책 마련이 한창이다. 한무경 의원이 최근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탄소를 최소화할 수 있는 기술개발과 더불어 에너지가격 구조개편, 분산에너지 확대 등을 강조했다. 특히 현재 탈원전 정책은 탄소중립과 함께 갈 수 없는 정책이라는 지적이다.

IPCC는 2050년까지 원전확대를 권고하고 있으며 원자력 발전소 없이는 기후온난화 대처가 불가하다는 것이다. 

또한 전력의 수요와 공급 동시관리체제 개편과 전력망 운영의 고도화가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말하고 있다. 아울러 재생에너지 확대로 수요자원 활성화 중요성도 높아지고 있다. DR 등 수요자원강화와 더불어 도매, 소매시장 연계, 가상발전소 도입 등의 기술과 정책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에너지전환이 필요하다. 비교적 탄소배출이 높은 산업의 비율이 높은 각 산업의 전환에 따른 비용, 석탄발전소 좌초자산 규모 등 탄소중립에 대한 비용영향은 많을 것이다. 

그렇지만 이제는 이 목표와 흐름을 거스를 수 없다.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지속가능한 계획, 정책이 동반될 수 있도록,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전국민이 머리를 맞대야 할 시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