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SK E&S, 지붕태양광발전 계약 체결
에스와이·SK E&S, 지붕태양광발전 계약 체결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유일 공장지붕태양광 전 사업모델 자체 운영
에스와이 1호 태양광발전소.
에스와이 1호 태양광발전소.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에스와이가 SK E&S 코원에너지서비스와 지붕임대 태양광발전 계약을 체결했다.  

9월 준공 예정으로 설비규모는 1MW이며 연간 약 1.3GWh의 전력을 생산한다. 일반가정 340여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계약은 SK E&S가 에스와이 공장 지붕을 임대해 태양광발전을 하고 지붕태양광 전문기업인 에스와이가 지붕 임대와 동시에 직접 태양광발전소 설계와 시공, 유지보수를 맡는다.

지붕태양광발전사업은 자체소비모델과 전력판매모델로 나뉜다. 최근에는 산림 등 환경을 훼손하는 임야 태양광발전 보다 정책적으로 발전단가가 높고 인허가 등이 쉬운 공장지붕태양광사업이 각광받으면서 대형 발전사들의 공장지붕임대 발전사업도 늘어나고 있다. 발전사는 발전수익을 얻고 임대사업자는 유휴부지인 지붕을 활용해 임대수익을 얻는 구조다.

에스와이 인주생산단지에는 5개동 공장 중 기존 3개동 공장 지붕에 자체소비용과 전력판매용 태양광발전설비가 운영되고 있다. 나머지 2개동 공장도 지붕임대 태양광발전을 진행하면서 에스와이는 단일 단지에 지붕태양광 전 사업모델을 운영하는 국내 유일 기업이 됐다. 총 지붕면적 3만3,058m²에 9,000여개 태양광모듈로 4.5GWh 전력이 생산되는 친환경 생산단지다.

에스와이는 자체 태양광발전사업 운영데이터를 바탕으로 관련 신제품 개발과 지붕태양광발전소 시공사업 제안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에스와이의 관계자는 “자사의 특허 받은 태양광발전용 지붕재인 ‘뉴솔라루프’와 더불어 반사광에도 발전하는 양면모듈에 특화된 ‘세라믹하이퍼빌 지붕재’ 등 특화 제품들을 지속 개발해 현장에 적용하고 있다”라며 “해안가에 인접한 현장에는 초속 50m를 버티는 태양광 구조물을 추가 적용하는 등 현장 맞춤형 시공으로 2017년 태양광발전 EPC사업 진출 후 현재까지 진행한 수십여개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없는 것도 자랑거리”라고 밝혔다. 

한편 정부의 ‘2050 탄소중립 로드맵’과 그린뉴딜 정책과 함께 기업들의 ‘RE100 캠페인(소비전력 100% 재생에너지 사용 약속)’이 확산되면서 공장지붕태양광사업 확대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전국 1,000여개 산업단지 공장 지붕의 잠재 발전용량은 5GW로 추산된다. 업계에서는 7조원 규모의 시공시장이 열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