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산성본부, AI기술 인재양성 MOU·공동 선언
한국생산성본부, AI기술 인재양성 MOU·공동 선언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책기획위·폴리텍·SW산업협회 참여···교육컨설팅 지원
안완기 KPC 회장(가운데), 조재희 폴리텍 이사장(우),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안완기 KPC 회장(가운데), 조재희 폴리텍 이사장(우),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KPC한국생산성본부(회장 안완기)는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폴리텍대학(이사장 조재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회장 조준희)와 함께 AI기술(AI+x)인재 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AI기술(AI+x)인재는 기존 전문 기술에 AI기술을 융합해 산업·기술 혁신을 촉진할 수 있는 전문가를 의미한다.

협약식에 이어 3개 협약기관은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위원장 조대엽)와 함께 한국판 뉴딜 추진 공동 선언 서약식도 가졌다.

3개 협약기관은 △디지털 뉴딜 실행을 위한 청년 일자리 발굴 △AI기술(AI+x) 분야 인재 양성 체계 구축 △생애주기별 AI기술(AI+x) 맞춤 교육 콘텐츠 개발 및 교육 체계 구축 △AI기업(중소, 벤처 등)과 산·학·연 네트워크 및 취업 연계 시스템 구축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KPC와 폴리텍은 맞춤형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온·오프라인 교육 컨설팅에 역량을 집중한다. SW산업협회는 고용 확대가 예상되는 산업현장에 필요 인력을 적시 공급하고 청년층이 조기에 노동시장에 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와 3개 협약기관이 가진 ‘한국판 뉴딜 추진 공동 선언 서약식’에서는 상호 연대와 협력, K-디지털 핵심 인재 양성, 산업 생태계 강화를 통해 디지털 경제 대전환 등 한국판 뉴딜 추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기로 결의를 다졌다.

조대엽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은 “한국판 뉴딜은 21세기 대한민국을 디지털경제, 그린생태계, 휴먼공동체로 전환시키고자 하는 종합적 국가혁신전략”이라며 “한국판 뉴딜은 무엇보다도 사회적 합의를 기반으로 하는 ‘정의로운 전환’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안완기 KPC 회장은 “한국 경제와 산업 성장을 위해서는 속도감 있는 디지털 전환(DX)과 혁신을 이끌 디지털 인재 양성이 필요하다”라며 “KPC는 '디지털 전환, 스마트화 지원' 등을 위한 생산성 혁신기관으로 AI 기술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체계 구축을 지원해 고부가가치 일자리 창출, 디지털 경제 대전환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