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LNG 기술 '초격차 전략' 시동
삼성重, LNG 기술 '초격차 전략' 시동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
LNG 실증 설비 완공식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LNG 실증 설비 완공식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삼성중공업이 12일 거제조선소에서 정진택 사장 주관으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 CELSIUS(덴마크), MARAN(그리스), ENI(이탈리아) 등 국내외 주요 선주사와 세계 각국 선급(ABS, BV, DNV, KR, LR)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또한 서일준 국회의원, 변광용 거제시장 등 정관계 인사들도 함께 자리해 LNG 통합 실증 설비에 대한 높은 관심과 기대를 나타냈다.

2019년 7월에 착공해 약 2년만에 완공한 이 실증 설비는 거제조선소 내 3,630㎡(약 1,100평) 부지에 조성됐으며 천연가스(NG)의 생산부터 운송, 저장, 공급에 이르는 'LNG 밸류 체인(Value Chain)' 각각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세계 유일의 조선해양 통합 LNG R&D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지난 30년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NG운반선, LNG연료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제품에 대한 기술 격차를 벌려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실증 설비 완공으로 △천연가스 액화 및 재액화 공정 △가스 엔진-연료공급 시스템 △극저온 단열 저장 용기 △재기화-냉열발전 등 요소 기술의 고도화 및 관련 기자재 국산화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조선사 유일의 독자 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Ⅳ'와 세계 최초 냉열발전 재기화 시스템 'S-REGAS(CGR)' 모두 이 곳 실증 설비를 통해 신뢰성을 갖춘 기술로 탄생했다”라며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과 고객사의 ESG 경영 가치를 실현하는 LNG 기술 혁신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뵨 베르그(Bjorn Berg) 셀시우스사 사이트 매니저(CELSIUS, Site manager)는 “탄소중립은 현재 해운선사가 직면한 가장 큰 현안”이라며 “삼성중공업이 시장의 니즈에 대응하는 다양한 LNG 솔루션을 개발한 선구자로서의 역할을 계속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대형 LNG운반선 시장에서 170척이 넘는 실적을 보유(전세계 M/S 23%)하고 있으며 세계 최초로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 설비)를 설계, 건조하는 등 조선해양 LNG 시장에서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

또한 최근 환경규제 강화 기조로 발주 증가 추세인 LNG연료 추진 선박을 올해 잇따라 수주하며 기업 간 경쟁에서도 손꼽히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