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금양, 1분기 영업익 전년비 34% 성장
(주)금양, 1분기 영업익 전년비 34% 성장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수소연료전지 등 新사업 통한 매출 다변화 추진
(주)금양 로고
(주)금양 로고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정밀화학공업 전문기업 (주)금양(대표 류광지)은 2021년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41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대비 34% 증가했으며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04억원, 20억원을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금양은 호실적 요인으로 주력 제품인 친환경 발포제 OBSH 매출 증가를 꼽았다.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 기업의 전기차 판매 증가로 OBSH의 수요 역시 늘었고 이는 제품의 판매 단가 인상으로 이어졌다.

또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한적으로 반영되던 인상 가격과 급격히 상승한 운임비용 등이 정상화돼 실적이 개선됐다. 금양은 이러한 추세가 2분기에도 이어질 것이라 전망했다.

금양은 친환경 발포제, 2차 전지 소재, 수소연료전지 등 신사업을 통한 매출 다변화를 추진하고 있다. 친환경 발포제의 경우 지난 하반기 개발을 완료하고 친환경 발포제를 적용한 친환경 퍼즐매트 EvaZERO 신제품을 출시했다.

또한 완전친환경 요가매트 ZeroPrene, Eva E-beam 폼 등 신소재 개발제품도 연달아 출시할 계획이다.

2차전지 성능 향상을 위해 사용되는 지르코늄 첨가제는 이미 양산체제를 구축해 납품을 진행하고 있다. 전기차용 리튬배터리의 핵심 재료인 수산화리튬 가공사업 역시 관련 설비를 구축하고 리튬 수요의 폭발적 증가에 대비한 증설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금양의 관계자는 “OBSH 생산을 위해 현재 가동률을 최대로 끌어올리고 있으며 제품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매출 상승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며 “신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매출을 가시화해 장기적인 실적 성장을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