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수소연료전지 기술 활용 수소경제 기여
軍, 수소연료전지 기술 활용 수소경제 기여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위사업청, 수소 파워팩 드론 구매 계약
수소 파워팩 드론사업으로 시범 운용되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드론
수소 파워팩 드론사업으로 시범 운용되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의 드론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군부대에서도 수소연료전지 기술이 활용돼 수소경제시대에 기여를 할 전망이다.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17일 신속시범획득 사업제도를 통해 수소 파워팩 드론 구매계약을 체결해 6개월간의 제조·검사과정을 거친 후 올해 11월부터 군 시범운용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소에너지는 경제적·산업적 파급효과가 큰 미래의 신성장 동력이자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세계 각국은 수소경제 선점을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정부와 민간기업에서 수소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로드맵을 마련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수소연료전지 활용 모빌리티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창출하고 있으며 일본·영국 등 기술 선도국과도 어깨를 나란히 해 기술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경쟁 중에 있다.

앞으로는 군에서도 민간의 우수한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첨단 수소 연료전지 기술이 적용된 수소 파워팩 드론을 군 최초로 도입해 시범운용을 할 예정이다.

수소 파워팩 드론은 소형 드론이지만 기존 배터리 드론대비 장시간 비행이 가능하고 가솔린 드론대비 저소음·저진동이라는 장점이 있어 은밀한 감시·정찰 임무 수행이 가능하다.

이번 시험사업이 마중물이 돼 향후 수소 인프라 구축과 대형 드론, 차량, 장갑차 등 다양한 무기체계의 동력원으로 확대 적용되는 등 새로운 국방분야 수요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전통적인 무기체계 도입 방식은 전력화까지 장기간 소요돼 기술발전 속도가 빠른 민간 신기술이 반영되기 어렵다.

반면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시범사업 주기가 1년 내외여서 민간의 최신 기술 보유 기업이 참여 가능하고 소량이더라도 단기간 내 군에 도입해 운용해봄으로써 신규 소요 창출과 기존 무기체계에 발전된 성능을 반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최호천 방위사업청 미래전력사업본부장은 “신속시범획득 사업은 지난 1년간 민간의 신기술을 빠르게 군에 적용하고 민간기업의 자체 투자를 유도하는 등 첨단기술 개발 및 군 활용에 기여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첨단기술을 군에 적용해 볼 수 있도록 기술력 있는 기업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2021년도 신속시범사업은 상시 공모 중이며 방위사업청 누리집(www.dapa.go.kr)에서 상세한 공모 내용 확인 및 사업신청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