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세계 최초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 본격화
가스안전公, 세계 최초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 본격화
  • 조대인 기자
  • 승인 2021.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완주군 등과 2023년까지 건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가운데 우측쪽)이 송하진 전북도지사(가운데), 박성일 완주군수)가운데  좌측)과 18일 전북 완주군청에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우 4번째)이 송하진 전북도지사(가운데), 박성일 완주군수(좌 3번째)과 18일 전북 완주군청에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임해종)는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 완주군(군수 박성일)과 18일 전북 완주군청에서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는 지난해 2월 수소경제 육성 및 수소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이 제정됨에 따라 수소안전관리를 위해 신규 지정된 고정형연료전지, 이동형연료전지, 수전해설비, 수소추출설비 등 수소용품 4종에 대한 검사를 수행하는 세계 최초의 수소용품 시험‧검사센터다.

검사지원센터 부지는 지난 1월 지자체 공모를 거쳐 최종적으로 전북 완주군(전라북도 완주군 봉동읍 테크노밸리 제일반산업단지 內)이 선정됐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북 완주군에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약 500억원으로 대지면적 3만276m²에 시험동, 사무동, 고객지원동 등이 2023년까지 건립될 예정이다.

수소법에 따라 지정된 수소용품 4종(국내 생산 및 수입)은 2022년 2월부터 검사를 받아야 국내 유통이 가능하다.

현재 고정형 연료전지만 해당 관계법(액화석유가스의 안전관리 및 사업법)에서 관리하고 있으나 3가지 수소용품을 추가하여 안전관리를 강화하게 된다.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의 건립으로 수소용품의 안전 확보뿐만 아니라 수소용품 제조사의 제품 개발 및 해외인증 획득을 통한 수출지원, R&D협력과제 수행, 수소용품의 제조‧검사기준 표준화 등 활발한 활동이 기대된다.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정부의 수소경제 육성과 수소안전관리정책에 따라 수소용품 검사지원센터 건립을 속도감 있게 진행해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국내 수소용품의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