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2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유치
경주시, 2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유치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설경기 활성화 이익·고용 창출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경주시는 재생에너지 3020정책 및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에 부응하고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외동읍 문산리 일대에 2,000억원 가량의 외동 문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사업을 유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주시청 대외협력실에서는 주낙영 경주시장을 비롯해 서호대 시의장, 권욱 한전 경주지사장, 이채근 중화(주) 대표, 전희권 에스퓨얼셀(주) 대표, 김요석 이화자산운용(주) 본부장 등 20여명이 참석해 수소연료 발전사업의 성공적 투자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투자기업 중화와 에스퓨얼셀이 외동읍 문산리 6,500m² 부지에 민자 2,000억원을 투자해 다음달 초 1MW 설치를 시작으로 2024년 4월까지 발전용량 20MW 연료전지 발전소를 건립하게 된다.

20MW는 연간 16만1,184MW 전력을 생산할 수 있는 양으로 4인 가구 기준 2만6,000여 세대가 사용할 수 있는 전력이다.

또한 경주시와 시의회는 발전사업과 관련한 인·허가 등 행정적 협력을 하고 한전 경주지사는 수소연료 발전 전력 계통 접속 연계를 금융사인 이화자산운용(주)은 금융조달과 사업성 분석 및 타당성 검증을 수행한다.

본 사업은 친환경 청정에너지 사업으로 발전소가 운영되면 한전 전력산업기반기금을 통해 매년 3,000만원씩 20년간 기본지원금 6억원과 투자금액의 1.5%인 30억원의 특별지원금 등 36억원의 인센티브가 지역 공공사업에 재투자된다.

또한 공사기간 중 지역 업체 및 장비, 인력 등의 참여로 건설경기 활성화가 예상되는 효자사업으로 발전소 운영 3년 동안 11억원의 간접효과와 20명의 고용창출이 예상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코로나 등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2,000억원 규모의 대규모 프로젝트에 과감히 투자를 결정해 준 기업체에 감사하며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을 다하겠다”라며 “특히 건설과정이나 운영에 지역 업체와 장비, 인력 등이 최대한 활용돼 일자리 창출과 경기 활성화 등 지역과 기업이 동반성장하는 에너지사업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