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코오롱 1분기 매출 21.7% 증가
(주)코오롱 1분기 매출 21.7% 증가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당기순이익은 감소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주)코오롱의 1분기 매출이 전년동기대비 증가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감소했다.

(주)코오롱은 17일 분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1분기 1FRS 연결기준 매출 1조2,551억원, 영업이익 666억원, 당기순이익 45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액은 21.7% 증가한 2,239억원, 영업이익은 25.7% 감소한 230억원, 당기순이익은 30.6% 감소한 199억원이다. 

그러나 2020년 동기에 일회성으로 반영됐던 코오롱인더스트리의 SKC코오롱PI 지분매각 이익을 제외하고 비교할 경우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8.6% 증가한 2,786억원, 영업이익은 90.5% 증가한 316억원, 당기순이익은 337.7% 증가한 348억원으로 모든부문에서 실질적인 성장을 이뤘다.

매출 또한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의 건설부문 주택,건축사업 확대와 BMW 신차판매 증가 등으로 인해 전년동기대비 증가했다.

영업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이 건설부문에서 대형프로젝트가 순조롭게 진행되며 수익성이 향상됐고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산업자재 및 필름,전자재료부문도 지속적으로 실적이 개선되고 향상된 결과가 반영됐다.

코오롱의 관계자는 “지분법 적용 자회사인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석유수지, 아라미드와 CPI 등 고부가제품의 소재 경쟁력과 PEM, 수분제어장치 등 수소연료전지 신사업분야의 실적 증가 추세를 발판으로 상승 기조를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 관계자는 “종속회사인 코오롱글로벌은 건설부문과 자동차부문이 안정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며 “풍력발전을 주축으로 한 신재생에너지사업도 확장을 모색하며 지속가능한 성장 토대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