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ICT 활용 찾아가는 장애체험 버스 지원
한수원, ICT 활용 찾아가는 장애체험 버스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상버스 스마트 체험관’ 지원 업무협약
정동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공영택 한국수력원자력 기획본부장, 종성스님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동의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무처장, 공영택 한국수력원자력 기획본부장, 종성스님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관장(좌부터)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상상버스 스마트 체험관’을 지원하기로 하고 7일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에서 경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 경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상상버스 스마트 체험관’은 장애인 대상 최신 보조기기 체험을 제공하고 ICT 기술을 활용해 장애체험도 할 수 있도록 한 버스다. 이동이 자유롭지 않아 보조기기를 사용해보기 어려운 장애인을 직접 찾아가 보조기기를 체험할 수 있도록 돕고 유치원·초중고 등 교육시설과 관공서를 찾아가 장애 인식 개선 교육을 하는 데에 활용될 예정이다.

체험관은 청각·지체·뇌병변장애 및 시각장애 가상현실 체험존으로 구성돼 있다. 11월 버스를 전달한 후 비장애인들에게는 장애를 이해할 수 있는 교육을, 장애인들에게는 보조기기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찾아가는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공영택 한수원 기획본부장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를 이해하고 함께 살아가는 사회로 나아가는 데 ‘상상버스 스마트 체험관’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장애인을 비롯한 소외된 이웃이 우리사회의 구성원으로 당당히 살아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회공헌 사업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현재 한수원은 장애인의 복지증진에 기여하고자 시·청각 장애인의 보행을 돕는 ‘스마트 안심 지팡이·넥밴드’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