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에너지公, 中企 온실가스 감축 힘 모은다
LG전자·에너지公, 中企 온실가스 감축 힘 모은다
  • 홍시현 기자
  • 승인 2021.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진단, 컨설팅, 노후 설비 교체 등 지원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좌)와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대식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전무(좌)와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LG전자가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에 힘을 보탠다. 

LG전자와 한국에너지공단은 14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 및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LG전자는 중소기업이 노후화된 설비를 고효율 설비로 교체하는 데 비용을 지원해 에너지 사용을 줄일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중소기업이 줄인 온실가스는 탄소배출권 거래가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중소기업과 함께 상생의 생태계를 만드는 것은 물론 에너지 비용을 줄인 중소기업이 사업경쟁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LG전자는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선언한 바 있다.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 대비 50%로 줄이는 동시에 외부에서 탄소를 감축해 얻은 탄소배출권으로 탄소중립을 실현할 계획이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인 윤대식 전무는 “중소기업이 에너지 사용 효율을 높여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라며 “온실가스 감축으로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