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산단, 수상태양광 구조물 제조기업 입주
새만금 산단, 수상태양광 구조물 제조기업 입주
  • 송명규 기자
  • 승인 2021.0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화철강, 2022년까지 120억원 투자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좌 4번째), 김종화 신화철강 회장(좌 5번째), 김윤호 신화철강 대표(좌 6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좌 4번째), 김종화 신화철강 회장(좌 5번째), 김윤호 신화철강 대표(좌 6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새만금개발청(청장 양충모)은 16일 전북도, 군산시, 한국농어촌공사와 함께 (주)신화철강과 ‘육·수상태양광 구조물 제조시설’ 건설에 관한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 윤동욱 전북도 새만금해양수산국장, 신현승 군산시 부시장, 김우상 한국농어촌공사 새만금산업단지사업단장, 김종화 신화철강 회장 등이 참석했다.

신화철강은 2022년 4월까지 새만금 국가산단 1공구 내 3만4,200m² 용지에 120억원을 투자해 육·수상태양광 구조물 제조시설을 건설할 계획으로 30여명의 지역인력을 신규 채용할 예정이다.

신화철강은 지난 4월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100MW 발전사업의 상·하부 구조물 제조·설치 공사를 수주하기도 했다.
 
앞으로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협력지구) 입주를 통해 육·수상태양광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인접한 군산항 등을 활용해 해외 수출에도 매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화 신화철강 회장은 “새만금 투자를 통해 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에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발전에도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양충모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 재생에너지 클러스터(협력지구) 내 태양광·풍력·에너지 저장장치 등 관련 제조기업의 입주가 이어지고 있다”라며 “새만금을 재생에너지의 중심지로 육성하기 위해 발전단지 구축과 함께 관련 기업, 연구기관 유치에도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