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인 해외 출장 백신 접종 전면 확대
기업인 해외 출장 백신 접종 전면 확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 종합지원센터 운영현황 점검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기업인 해외 출장 백신접종이 전면 확대됨에 따라 만 18세 이상 국내 백신접종대상 3,600만명에 대한 1차 접종이 완료되는 오는 9월말까지 해외 출국 기업인에 대한 백신접종 지원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지난 3월17일부터 제한적으로 운영되던 해외 출국 기업인 대상 백신접종제도는 지금까지 지속적으로 보완·확대돼 왔다.

또한 5월1일부터 국내 예방접종완료자의 경우 해외 출장 후 국내 귀국 시 별도 신청 절차 없이 격리면제를 받을 수 있게 됐으며 5월17일부터는 적용대상을 당초 3개월 이하 단기출장자에서 1년 이상 장기파견자(동반가족 포함)로 확대했다.

지난 7일부터는 해외출장 60일 전 신청에서 30일 전으로 신청 조건이 완화돼 기업인의 제도 이용 과정에서의 걸림돌을 제거했으며 오는 21일부터 3개월 이상 12개월 이하의 해외 출장자에 대한 백신접종이 가능하게 돼 사실상 출장기간 제한이 없어졌다.

이러한 해외 출장 기업인에 대한 백신접종 전면 허용으로 기업인의 신청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17일 ‘기업인 출입국 종합지원센터’(이하 종합지원센터)를 방문해 앞으로의 수요 증가를 차질 없이 대응할 수 있도록 종합지원센터의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권종헌 종합지원센터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접수가 시작된 3월17일부터 6월15일까지 총 9,663명의 기업인이 백신접종을 신청했으며 이를 산업부, 중기부 등 15개 심사부처로 배부했다”고 설명했다.

부처별로는 산업부가 3,47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다음으로는 중기부 3,156명, 해수부 726명, 국토부 596명 순이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1,32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중국 864명, 인도네시아 694명, 베트남 536명이 백신접종을 신청했으며 월별 접수·심사 건수의 경우 제도 확대가 시작된 5월부터 큰 폭으로 증가, 6월에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또한 권 센터장은 “예방접종완료자에 대한 국내 입국 시 격리면제가 5월 1일부터 시행되면서 4월에 2,149명이었던 신청자가 5월에는 5,084명으로 4월대비 137%가 증가하는 등 예방접종완료자 격리면제 연계가 사실상 기업인 백신접종 수요를 견인하고 있다”라며 “동반 가족을 포함한 장기 파견자에 대한 접수도 지금까지 1,257명에 이르는 등 확대되고 있는 제도의 안정적 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박진규 차관은 “오는 9월말까지 전 국민에 대한 1차 백신접종이 완료될 예정임에 따라 기업인에 대한 백신접종도 9월말까지 총력을 다해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박진규 차관은 “기업인 백신접종과 관련해 기업인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해결하고 있는 예방접종팀의 역할이 중요하다”라며 “지원제도 운영에 있어 사각지대가 없도록 살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예방접종팀장을 맡고 있는 김필호 산업통상자원부 사무관은 “기업인과 직접 소통하는 과정에서 많은 애로사항을 확인하고 이를 질병관리청과 협의해 해결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제도 운영에 있어 소외되는 기업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변했다.

앞으로 산업부는 주요 경제 협·단체 간담회 등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서의 기업인 백신접종을 비롯한 기업인 출입국 지원제도에 대한 전반적인 개선을 지속해 나갈 예정이며 오는 9월말까지 기업인 백신접종 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한편 기업인 백신접종 지원제도에 대한 안내 및 이용을 원하는 기업인은 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www.btsc.or.kr) 또는 대표번호(1566-8110)를 활용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