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노르웨이, 수소정책·기술 공유
한국·노르웨이, 수소정책·기술 공유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CCUS 협력 세미나 개최
문재도 H2KOREA 회장이 한국·노르웨이 수소분야 협력 공동세미나에 참석했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이 한국·노르웨이 수소분야 협력 공동세미나에 참석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한국과 노르웨이가 수소에너지 보급 촉진으로 탄소중립 실현에 공감대를 형성하고 양국의 정책, 기술현황 공유를 통한 협력 강화에 나선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회장 문재도, 이하 H2KOREA), 이노베이션 노르웨이(대표 Hakon Haugli), 노르웨이 에너지파트너스(대표 Sjur E. Bratland), 주한 노르웨이 대사관(대사 Frode Solberg)는 공동으로 17일 한국·노르웨이 수소&CCUS 협력 세미나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문재도 H2KOREA 회장, Svein Grandium 이노베이션 노르웨이 한국 대표, Frode Solberg 노르웨이 대사 등을 비롯해 한국, 노르웨이 산·학·연·관 30여개 기관, 150여명의 전문가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이번 세미나는 한국과 노르웨이 정부가 지난 2019년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정 체결 이후 2020년 수소라운드테이블에 이어 두 번째 교류의 장으로써 양국의 수소산업·기술현황과 청정수소 생산을 위한 CCUS 기술현황 등을 교류함으로써 산업 전주기에 걸친 연구개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협력사업 발굴 등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H2KOREA와 노르웨이 연합 대표단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도출된 논의 결과를 올해 연말 개최 예정인 양국 정부 간 제2차 수소분야 라운드테이블의 주요 안건으로 상정해 논의할 계획이다.

문재도 H2KOREA 회장은 “노르웨이는 환경을 보존하고 지지하는 국가로 한국과는 우호적이며 긴밀한 산업협력 관계를 맺고 있다”라며 “오늘 논의한 수소산업분야에서도 양국이 가진 기술 강점을 살려 서로 협력해 나간다면 미래 글로벌 수소시장 진출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vein Grandum 이노베이션 노르웨이 한국 대표는 “2019년 양국 정부간 체결한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정을 최초로 최근에는 산·학·연의 협력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개별기업 단위의 다양한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라며 “H2KOREA와 공동으로 개최한 세미나를 통해 양국간 더 많은 산·학·연 파트너쉽이 발굴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