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신고리2호기 임계 허용
원안위, 신고리2호기 임계 허용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력상승시험 등 잔여검사 실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4월 26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신고리2호기의 임계를 18일 허용했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전까지 수행해야 할 81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뤄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번 정기검사 기간 중 격납건물 내부철판(CLP)의 용접부 및 관통부 등에 대한 육안검사(1,168개소), 두께측정(52개소) 및 액체침투탐상검사(6개소) 등 1,226개소를 점검해 이상이 없음을 확인했다.

또한 증기발생기 전열관에 대한 비파괴검사가 적절하게 수행됐음을 확인하고 이물질 검사결과 총 25개의 이물질(슬러지 등)이 발견돼 모두 제거했다.

노내핵계측기 안내관 및 안전주입계통 배관 지지대에 대한 확대점검도 실시하고 건전성을 확인했다.

이번 정기검사에서 지난해 고리 원전부지에 영향을 미쳤던 태풍에 의한 소외전력계통 염해 취약성 관련 후속조치 사항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

그 결과 한수원이 태풍에 대비하기 위해 전력계통 송수전선로 갠트리타워(gantry tower) 애자(碍子, 절연체)의 세정 완료 등 후속조치를 적절히 추진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후쿠시마 후속조치 이행상황 및 최근 3년간 사고·고장사례 반영사항 등을 검사한 결과 ‘적합함’을 확인했다.

원안위는 지금까지의 정기검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고리2호기의 임계를 허용하고 앞으로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