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나주SRF 논란, 뾰족한 수 있나
[기자수첩] 나주SRF 논란, 뾰족한 수 있나
  • 류희선 기자
  • 승인 2021.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희선 기자
▲류희선 기자

[투데이에너지 류희선 기자] 나주SRF열병합발전소가 정상 가동에 들어갔음에도 불구하고 나주시와 한국지역난방공사간의 갈등은 극에 달하고 있다. 최근에는 연료 보관과 관련한 논란으로 양쪽 모두 날을 세우고 있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장성 복합물류터미널에 방문해 SRF 연료 검사 미비에 대한 문제와 함께 연료에서 악취와 침출수가 흘러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나주시는 입장문을 통해 SRF가동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으며 즉각적인 품질검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난은 3중으로 SRF를 포장, 보관하며 이 역시 막대한 재원이 들었으며 연료 품질은 검사가 완료됐다고 이에 반박했다. 

무엇보다 한난은 나주시장이 절차를 모두 생략한 채 위법한 방문 점검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이어갔다.

환경오염과 주민건강 우려, 지역간 연료 문제, 이제는 연료 보관까지도 논란이 끊이지 않는다고 가령 가동을 중단이라는 결과를 가정하더라도 이후에 해결해야 할 난제가 산적해 있다. 폐기물 문제 역시 현시점에만 피해간다고 될 문제는 아니다. 

발전소를 돌리는 한난은 지역 주민들이 실제 배출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모든 정보 공개와 함께 발전소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해 최선의 역할을 다 해야한다.  

전국 곳곳에 SRF발전소 건립시도는 이어지고 있지만 실제 강력한 반대로 인해 이행이 어려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나주SRF발전소가 이에 대한 긍정적인 사례가 될 수 있도록 담당기관만이 아닌 모든 정부기관과 지자체가 함께 원만한 합의점을 도출할 수 있도록 머리를 맞대야하지 않을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