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인더, 고강도소재 아라미드 생산량 증가
코오롱인더, 고강도소재 아라미드 생산량 증가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전기차 등 첨단산업분야 적극 투자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 섬유인 헤라크론이 사용된 광케이블 섬유 구조도.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 섬유인 헤라크론이 사용된 광케이블 섬유 구조도.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코오롱인더스트리(대표 장희구)가 강철보다 5배 강하고 500℃의 높은 온도에도 견디는 고강도 소재인 아라미드의 생산량을 2배로 늘리고 5G·전기차 등 첨단산업분야에 공격적으로 나선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24일 구미의 아라미드 생산라인을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현재 연 7,500톤에서 두 배 수준인 연 1만5,000톤으로 증설한다고 밝혔다.

이번 증설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3년간 50% 증설 이후 3년만에 생산량을 Double-Up하는 대규모 투자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3년 단위로 연달아 증설을 추진해 5G 통신망, 전기자동차 등 빠르게 증가하는 첨단산업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

또한 이번 증설로 선발업체와의 간격을 좁히고 글로벌 아라미드 시장에서 Top-tier의 위치를 공고히 한다.

현재 전세계 아라미드 시장은 5G 통신인프라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함에 따라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아라미드 섬유는 가벼우면서도 높은 강도와 뛰어난 인장력을 지녀 5G용 광케이블을 내부에서 지지해주는 보강재 역할을 한다. 코로나19 이후 언택트 트렌드로 인한 온라인 데이터 사용량 증가로 광케이블 수요가 늘어나는 것도 아라미드시장 확대의 주요 원인이다.

현재 코오롱인더스트리의 아라미드사업은 핵심적인 성장동력으로 높은 수익을 지속적으로 창출하며 미래 성장을 이끌고 있다. 2019년 이후 5G 통신 인프라 등 첨단산업소재의 수요가 대폭 증가하고 북미시장 등을 중심으로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생산가동률 100%, 판매율 100%의 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1979년 파라계아라미드 기초연구를 시작한 이래 2005년 전세계에서 3번째로 생산시설을 구축하고 헤라크론이라는 자체 브랜드로 아라미드사업에 진출했다. 2017년 생산라인을 본격적으로 가동하면서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제품을 공급하기 시작했다. 

2020년 이후 코로나19로 인해 전방산업이 침체를 겪을 때도 우수한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2021년 현재 파라계 아라미드의 글로벌시장 규모는 공급량 기준으로 약 7만톤으로 향후 5년 동안 매년 6% 이상의 안정적인 성장세가 예상된다.

헤라크론은 파라계 아라미드 제품으로 내열성 위주의 메타계 아라미드와는 달리 같은 중량의 철보다 인장 강도가 5배 강하고 500℃가 넘는 온도에도 견디는 내열성과 낮은 절단성을 가진 고강도·고탄성의 첨단섬유로 방탄복, 보호복, 광케이블, 타이어 보강재, 마찰재 등에 사용된다.

강이구 코오롱인더스트리 본부장은 “이번 증설은 공격적인 투자를 통해 시장 지배력을 확대해 나가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결정”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아라미드시장 수요 증가에 발빠르게 대응해 높은 수익 창출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