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규 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 안전관리 현황 점검
박영규 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 안전관리 현황 점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재해 예방 Safety Day 개최
박영규 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앞줄 좌 6번째)이 신보령 석탄취급설비 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영규 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앞줄 좌 6번째)이 신보령 석탄취급설비 현장을 점검하고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김호빈)은 지난 5일 사업소에서 진행되는 모든 작업을 중단하고 작업현장 안전상태와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돌아보는 ‘Safety Day’행사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최근 사회적 관심이 컸었던 ‘철거현장 붕괴사고’와 ‘평택항 중장비 인명사고’ 등 중대재해에 대한 사고원인을 짚어보고 협력기업과 협업으로 안전간담회 및 안전교육을 시행해 직원들이 업무수행시 안전이 최우선 가치로 자리매김 할 수 있게 했다. 

지난 1일 취임한 박영규 기술안전본부장은 첫 공식행사로 이날 신보령발전본부를 방문해 안전이 최우선 경영철학임을 강조하고 여름철 전력설비 운영체제를 포함 사업소 안전관리 현황을 점검했다. 

박영규 본부장은 “안전사고는 고위험 작업뿐만 아니라 단순작업에서도 발생이 되는 바 작업전 위험성 평가를 시행해 반드시 발생 가능한 위험요인을 제거할 것”을 주문하고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협력기업을 포함한 모두가 함께 노력하자는 결의를 다졌다.

한편 중부발전은 2021년을 ‘산업재해 근절 원년 해’로 만들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떨어짐·맞음·끼임·부딪힘 재해에 감전재해를 추가 ‘4+1 중점관리 재해’로 선정해 집중 관리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부터 시행중인 경영진 안전경보제를 통해 고위험 작업의 안전위해요소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안전사고를 근절하기 위해 안전설비 보강과 안전의식 향상 등의 안전문화 혁신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