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
남부발전, 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Line해운·한국조선해양과 협약 체결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좌 1번째),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실장(좌 2번째)과 서명득 에이치라인해운 사장(좌 3번째),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이 LNG연료추진선 도입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좌 1번째), 강경성 산업통상자원부 실장(좌 2번째)과 서명득 에이치라인해운 사장(좌 3번째), 가삼현 한국조선해양 사장이 LNG연료추진선 도입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발전공기업 최초로 친환경선박인 LNG추진 연료운반선을 도입한다.

남부발전은 7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에이치라인해운(선사) 및 한국조선해양(조선사)과 ‘발전공기업 최초 LNG연료추진선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남부발전이 운영하고 있는 연료운반선 15척 중 18만톤급 벌크선 2척의 연료를 유류에서 친환경 연료인 LNG로 전환하는 것을 내용으로 한다.    

‘LNG연료추진선’은 선박의 연료를 유류에서 LNG로 전환한 선박으로 유류 사용대비 온실가스 30%, 미세먼지 99% 등 환경 오염물질 배출량을 대폭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이다.

또한 LNG 추진선박 2척(선사 : H-Line해운)은 오는 2023년 하반기 도입될 예정이며 현대삼호중공업이 건조할 예정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남부발전은 이번 LNG연료추진선 도입과 더불어 창의적 상생협력을 확대해 ESG 경영은 물론 발전산업 생태계 전반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라며 “향후 2050 대한민국 탄소중립을 위한 여정에도 선도적 역할을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경성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축사를 통해 “올 상반기 국내 조선업계 수주량은 전년동기 대비 724% 증가한 1,088만CGT를 기록했다”라며 “특히 고부가가치 선박 위주로 수주해 수주금액 기준으로 세계 1위를 차지했으며 LNG·LPG 등 친환경연료 추진선 기준으로는 전 세계 발주량의 약 70%를 수주하는 쾌거를 거뒀다”고 전했다.  

또한 강 실장은 “6월 말 기준 수주잔량은 2,673만CGT로 과거 3년간(2018~2020) 건조량인 2,609만CGT보다 높은 수준을 달성하며 선전하고 있다”라며 “수주성과를 넘어 ‘조선산업 경쟁력 초격차’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친환경선박 시장 확대’라는 기회를 더욱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업계에 당부했다. 이어 “1990년대 우리가 과감하게 기술개발에 매진한 것이 2000년대 조선업 세계 1위에 올라서게 된 밑거름이 됐다”라며 남부발전이 발전 5사 가운데 최초로 친환경선박(LNG추진 연료운반선) 도입·확산에 동참한 것을 높이 평가했다.   

끝으로 강 실장은 “‘친환경선박 전주기 혁신기술개발(2,540억원, 2022~2031)’사업을 통해 벌크선 뿐 아니라 다양한 선종에 LNG연료를 비롯한 수소·암모니아 등 무탄소 연료 적용을 위한 기술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바다 위 탄소중립’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조선·해양업계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