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노사 합동 인권 존중문화 확산
한전KDN, 노사 합동 인권 존중문화 확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공동 인권업무 협의회 개최
이용일 윤리준법부장, 김봉균 기획관리본부장, 조득교 한전KDN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서충기 한전KDN노동조합 법무실장(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용일 윤리준법부장, 김봉균 기획관리본부장, 조득교 한전KDN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 서충기 한전KDN노동조합 법무실장(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전KDN(사장 김장현)이 인권경영 강화를 위한 노사공동 인권업무 협의회를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한전KDN의 노사공동 인권업무협의회는 인권 상황의 급변속에서 인권존중 문화를 확산하고 인권침해 구제기능 강화를 위한 노력을 노사가 함께 하겠다는 인식 공유에서 출발했다.

이번 진행된 노사공동 인권업무협의회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인권침해 관련 사안과 직장 내 사각지대 위험 요소가 없는지 파악하고 내·외부 모든 이해관계자의 인권보호와 직원들의 안전한 근무환경 보장을 위한 내용 등을 주요 의제로 심도 깊은 논의가 진행됐다.

한전KDN은 협의회 논의 결과 청렴·인권 순회교육 간담회를 통한 현장의 목소리 반영과 각 단위 사업소별 인권침해 상담원을 신규 지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지정된 인권침해 상담원을 대상으로 한 정기적 교육과 관련 내용 공유를 진행해 사내 인권존중 문화를 정착하는데 집중하기로 했다.

조득교 한전KDN노동조합 수석부위원장은 “기존의 노력에 더해 현장 중심의 인권존중을 지향하고 근본적인 인권침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봉균 한전KDN 기획관리본부장은 “최근 법무부와 국가인권위원회가 추진하고 있는 ‘인권정책기본법’이 지난 6월 입법 예고가 됐다”라며 “인권교육과 인권침해 구제기능 강화를 통한 인권경영으로 내·외부를 막론한 사회적가치 활동과 병행해 인권존중문화를 확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