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친영농형 태양광 농작물 취약계층 지원 
동서발전, 친영농형 태양광 농작물 취약계층 지원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밀 500kg 수확해 지역 취약계층 전달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중), 이선호 울주군수(좌), 김철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회장이 전달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중), 이선호 울주군수(좌), 김철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회장이 전달식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은 영남대학교와 공동으로 추진한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를 통해 생산한 농작물로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동서발전은 8일 울산광역시 울주군청에서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이선호 울주군수, 김철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실증단지 재배 농작물 전달식을 열었다.

이번 나눔 행사를 통해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 실증단지에서 수확한 밀 500kg을 울주군에 전달했다. 전달된 밀은 울주군청이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취약계층 대상 무료 마켓을 통해 지원될 예정이다.

동서발전은 기존 영농형 태양광 대비 농업생산성을 5%p 이상 향상을 목적으로 2019년 6월부터 지난 5월까지 영남대학교 연구팀과 50kW급 친영농형 태양광 시스템 실증을 수행했다.

지난해 6월·11월 수확한 보리쌀(150kg)과 대파(3,700kg)의 수확량 분석 결과, 노지 경작보다 각각 117%, 138% 생산량이 증가했다.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는 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영농형 태양광 표준화 연구과제’의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를 통해 기술개발과 더불어 생산한 전력과 농산물을 지역사회에 나눌 수 있어 뜻깊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연구개발 과제를 발굴·수행해 지역과 상생하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1월 연구개발 실증단지에서 발생한 전력 수익(720만원)을 에너지분야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장학금으로 지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