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전력빅데이터 활용 사용 절전 인센티브 제공
한전, 전력빅데이터 활용 사용 절전 인센티브 제공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달성 대국민 에너지절약 유도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우)과 박성호 하나은행 은행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정승일 한국전력 사장(우)과 박성호 하나은행 은행장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력(대표 정승일)이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대국민 에너지절약 유도로 온실가스 배출을 감축하는 협력사업을 추진한다.

한전과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8일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에서 정승일 한전 사장과 박성호 하나은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금융플랫폼 기반 탄소중립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우리나라의 온실가스 배출은 지난 2018년 정점을 기록했고 국가 온실가스 배출량의 87%가 에너지 생산과 에너지 소비과정에서 발생한다. 전기소비자의 에너지절약 유도를 위해, 한전은 공공기관, 시민단체 및 지자체 등과 다양한 에너지 절약 협력사업 MOU 체결을 추진해왔다.

한전과 하나은행 간 이번 업무협약은 금융플랫폼을 활용한 에너지기업·금융기관 간 저탄소 사회 전환 최초 협업사례로 협약을 통해 전기사용량 데이터와 결합한 금융상품을 고객에게 제공해 합리적인 전기 사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협약 내용을 보면 하나은행은 전기소비자가 전기 절감 목표 달성 시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금융상품을 하나원큐(하나은행 금융플랫폼)에서 제공하고 한전은 절감목표를 달성한 고객에게 절전 인센티브 과거 2개년 평균 전력사용량대비 목표 절감률 달성 시 절전 지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양사는 대국민 에너지절약 및 탄소중립 홍보에 대해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정승일 한전 사장은 “한국전력이 보유한 ‘전력 빅데이터’와 하나은행이 제공하는 ‘금융 인센티브’를 결합하면 국민의 효율적 에너지사용을 유도하면서 동시에 자발적 절전 캠페인도 가능할 것”이라며 “이번 하나은행과의 협력사업이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해결책의 첫 성공사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전은 에너지기업 최초로 금융기업과 협업해 전기소비자의 효율적 에너지 사용을 위한 융합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

한전은 하나은행과의 에너지절약 협력사업을 통해 전기사용계약자 17만호가 참여해 에너지를 절약할 경우 연간 최대 약 107GWh(전남 나주시 한달간 전기사용량 113GWh와 유사수준)를 절감하고 온실가스 4만9,894tCO₂(소나무 755만9,000그루 식재효과)을 감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