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가스터빈 핵심기술 확보 ‘앞장’
서부발전, 가스터빈 핵심기술 확보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영기술 개발 통해 선도적 역할 수행 자처
성과발표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성과발표회 참가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박형덕)은 8일과 9일 양일간 서부발전연구소에서 서부발전 임직원을 포함한 발전사 가스터빈 전문가, 창원대학교, 두산중공업, 발전설비 정비 전문업체 등 가스터빈 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터빈 기술세미나 및 연구과제 성과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정연길 창원대 교수의 가스터빈 고온부품 기술개발 동향 발표를 시작으로 △가스터빈 고온부품 손상 사례 △가스터빈 연소기 튜닝 사례 △최신 가스터빈 연소기술 △서부발전연구소 연구과제 성과발표 △국내 가스터빈 설비개선 및 고장사례 발표 순으로 진행됐다.

세미나에 참석한 기업과 학계 관계자들은 가스터빈 최신 기술동향을 공유하고 가스터빈 제작, 운영, 정비 기술의 국산화 등 공동의 목표를 가지고 상호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

서부발전은 국내 최초로 김포열병합발전소에 ‘한국형 가스터빈’을 실증할 계획이다. 2023년 상업운전 개시를 목표로 한창 건설 중이다. 또 국내 최초로 ‘수소 혼소 가스터빈 발전기술’을 개발, 가스터빈 연료를 단계적으로 천연가스에서 수소로 대체해 이산화탄소를 30%에서 최대 100%까지 감축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용범 서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가스터빈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가스터빈 기술자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범국가적 과제”라며 “가스터빈 국산화 실현을 위해 필수인 연소기 튜닝기술과 고온부품 정비기술 확보를 위해 산‧학‧연간의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