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원파워, 강릉에코파워와 REC 공급 계약 체결
전주원파워, 강릉에코파워와 REC 공급 계약 체결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 200억원 규모···2023년부터 15년간 연 30만 REC 공급
정성인 전주원파워 실장, 유준석 강릉에코파워 대표, 박홍주 전주원파워 실장이 연 200억원 규모의 REC 공급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정성인 전주원파워 실장, 유준석 강릉에코파워 대표, 박홍주 전주원파워 실장이 연 200억원 규모의 REC 공급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문 기업 전주원파워가 강릉에코파워와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이하 REC) 공급 계약 체결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전주원파워는 2023년부터 2037년까지 강릉에코파워에 연 200억원 규모의 REC를 공급하는 15년 장기 계약을 맺으며 안정적인 REC 공급망을 확보하게 됐다.

이는 연 30만 REC 규모이며 연간 약 50만 REC를 생산하고 있는 전주원파워는 60% 물량에 대한 안정적인 매출을 확보하게 됐다.

전주원파워는 이번 강릉에코파워와의 장기 REC 공급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REC 공급망을 확보하게 된 것은 물론 신재생에너지 보급 속도를 높이고자 하는 정부의 노력에도 기여할 수 있는 계약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정부는 올해 4월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신재생에너지공급의무화제도(RPS) 의무공급비율을 10%에서 25% 이내로 상향하는 ‘신에너지 및 재생에너지 개발·이용·보급 촉진법’ 일부개정 법률안을 공포한 바 있다.

RPS 의무공급비율을 높임으로써 발전사의 주 수입원이던 석탄발전 사용을 감축시키고 재생에너지 사용을 대폭 확대해 나간다는 취지이다.

전주원파워는 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소 운영 및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판매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문 기업이다.

2010년 업계 최초의 바이오매스 열병합발전소 준공을 통해 직접 전주페이퍼에 스팀과 전력 공급을 시작했으며 2013년 REC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2017년에는 종속법인인 전주파워를 통해 바이오매스 발전 상업 가동을 본격 개시했다. 현재 전주원파워와 전주파워는 47MW 규모의 생산 전력 설비를 보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