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中企 냉매 재활용사업 본격 추진
남부발전, 中企 냉매 재활용사업 본격 추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21.0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 일회용 냉매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 최종 승인 
남부발전 관계자가 오운알투텍과 공동 개발한 일회용 용기 내 냉매 회수 장치를 살펴보고 있다.
남부발전 관계자가 오운알투텍과 공동 개발한 일회용 용기 내 냉매 회수 장치를 살펴보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중소기업과 협력해 탄소중립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냉매 재활용사업이 본격 궤도에 올랐다.

남부발전은 최근 환경부로부터 (주)오운알투텍과 손잡고 추진한 ‘냉매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최종 승인받아 본격적인 사업추진에 돌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환경부로부터 승인받은 냉매 재활용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냉방 장비 등에 보충 후 폐기되는 일회용 냉매 용기 안의 잔여 냉매를 회수, 재생 후 재판매를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사업이다.

온실가스로 분류되는 HFC(수소불화탄소)계열의 냉매는 대기환경보전법에 따라 냉매 사용기기를 유지·보수하거나 냉매를 회수·처리해야 하며 일반적으로 폐가스류 처리업체나 폐기물종합재활용업체를 통해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규제하고 있다.

이에 반해 연 100만개 이상 사용되는 일회용 냉매의 경우 사용 후 용기 내 잔여 냉매가 별도 처리 과정 없이 대기 중으로 방출되는 문제가 있으며 이렇게 방출되는 냉매의 양이 한 해 200톤에 이르러 이산화탄소로 환산 시 약 26만톤의 온실가스가 대기 중으로 방출되고 있다.

남부발전은 이점에 주목해 지난 2018년부터 국내 최고의 냉매 회수 및 정제 기술을 보유한 오운알투텍과 공동으로 2년간 개발을 통해 일회용 용기 내 잔여 냉매 회수·재생 기술과 온실가스 감축방법론을 인증받았다.

이후 전국 일회용 용기 취급 업체와의 계약, 냉매 회수시설 구축 등 본격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준비기간을 마친 뒤 올해 초 사업등록 신청, 사업개발 3년여 만에 환경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남부발전과 오운알투텍은 이번 사업을 통해 최대 연간 4만톤 이상의 안정적인 온실가스 배출권 확보와 연 12억원 이상 수익 및 양질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며 연간 10만개 이상의 일회용 냉매 용기 회수를 목표로 냉매 재활용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남부발전은 이에 그치지 않고 사용량이 증가하는 신규 냉매(HFC-410a) 추가, 감축 실적 인정량 상향, 냉매 회수처 추가 확보 등 노력으로 기후변화 대응 및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사업 규모를 연 30~50만톤(CO₂ 기준) 이상으로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온실가스 관리 사각지대까지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게 돼 매우 고무적”이라며 ”남부발전은 앞으로도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CCUS) 개발 등 국가 2050 탄소중립 실현 및 남부발전의 온실가스 감축목표 달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